테마

THEME

close
커플 브레이킹
옛연인의 집요함을 견디지 못해 헤어진후 새로운 사랑의 매력에 빠져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당신 사과를 하러 온 옛연인을 매몰차게 거절한 후 돌아가는 길에 번쩍임과 함께 의식을 잃는다.. 정신이 드니 낯선방에 묶인채로 감금되어버렸다.
close
[3세대] 환상의 카레
셜록홈즈는 라이벌 괴도 루핀의 초대를 받아 인도의 유명한 음식점에서 만나기로 했지만 나간 자리에는 심부름꾼만이 다가와 쪽지를 넘겨주었다. 내용은 [인도에 체류하는 동안 네가 좋아하는 추리거리 하나를 선물로 주지] 이상한 낌새에 음식점을 조사해보려 했지만,비밀을 채 알아내기도 전에 부엌에 갇히게 되는데…
close
[3세대] 학교괴담 태훈이의 죽음
셜록홈즈가 자랑하는 3세대 방탈출 프로젝트 "더셜록" 세화 고등학교가 시작됩니다. 데베스프레소 게임즈의 ‘더코마:커팅클래스’를 테마로 하여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온오프라인 결합 리얼 방탈출 게임 세화고등학교의 숨은 비밀을 밝혀라.
close
[3세대] 정신병동 플래쉬 백
셜록홈즈가 자랑하는 3세대 방탈출 프로젝트 "더셜록" 세화 심리클리닉이 시작됩니다. 데베스프레소 게임즈의 ‘더코마:커팅클래스’를 테마로 하여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온오프라인 결합 리얼 방탈출 게임 세화 심리클리닉의 숨은 비밀을 밝혀라.
close
[3세대] 웨딩크루즈 살인사건
셜록홈즈가 자랑하는 3세대 방탈출 프로젝트 "더셜록" 세화 크루즈가 시작됩니다. 데베스프레소 게임즈의 ‘더코마:커팅클래스’를 테마로 하여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온오프라인 결합 리얼 방탈출 게임 세화크루즈의 살인사건의 용의자를 찾아라.
close
은밀한 교수의 사생활
교수님 방에서 실종된 학생들.... 더이상 사라지는 학생들을 두고 볼 수는 없는 상황.. 분명히 그 방이다. 내부에 단서가 존재 할 것이다. 학생들을 찾아야 한다. 교수의 이번 수업이 끝나기전 남은 시간은 단 60분!
close
[3세대] 산속의 여인
나무를 하는 와중, 갑자기 쏟아지는 비를 피하려 무작정 산 속을 달리다가 발견한 외딴 집.문을 두드리니 한 여인이 나를 안으로 들여보내 주었고, 마을에서 수상한 미인으로 소문만이 자자하던 그 여인은 내가 비가 그칠 동안 머무는 것을 허락해 주었다. 그녀는 먹을 것을 준비한다며 부엌으로 향하고 혼자 남은 나는 방 안을 둘러보다 무언가 이상한 것을 발견했다. 수상한 낌새를 느끼고서 이 곳을 나가려 했지만 문은 이미 밖에서 잠긴 탓에 나갈 수 없다... 과연 그녀가 숨기고 있는 것은 무엇이며 왜 나를 가둔 것일까?
close
아트 미스터리
미로속에서 펼져지는 죽음의 향연.. 죽음을 다룬 화가의 그림 생생하다 못해 마치 진짜 살인현장 처럼 리얼해 보인다. 이 그림에는 화가의 비밀이 숨어있다는데..... 자칫 지나친 호기심은 돌이킬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지 모른다.
close
[3세대] 미대교수의 비밀
셜록홈즈가 자랑하는 3세대 방탈출 프로젝트 "더셜록" 그 첫번째 이야기. 미대교수의 비밀이 시작됩니다. 데베스프레소 게임즈의 ‘더코마:커팅클래스’를 테마로 하여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온오프라인 결합 리얼 방탈출 게임 미대교수의 비밀을 밝혀라.
close
[3세대] 무속인 살인사건
TV에 출연할 정도로 유명한 무속인이 어느 날 싸늘한 시체로 발견? 피해자는 TV에 출연하여 화려한 달변과 점술로 유명해진 박수무당으로,어느 날 자신의 점집에서 목이 졸려 숨진 채로 단골 고객에게 발견되었다. 과연 어떠한 연유로 박수무당은 죽음을 맞이해야 했는가? 빛나는 추리로 진실을 파헤쳐 보자.
close
화려한 휴가
1980년 5월, 군사독재에 맞선 민중항쟁. 서곡이 시작된 역사의 현장 광주 사랑하는 가족, 친구가 당신의 눈앞에서 신음하며 죽어간다 당신은 과연 김대중 선생을 구출하고 이 땅의 민주화를 지켜낼 수 있을까? 이제 가족의 목숨과 이 땅의 민주화는 당신의 양 어깨에 달려있다.
close
다빈치 코드
예술가, 철학자, 과학자, 기술자 르네상스를 완성시킨 장본인 다빈치. 세기의 경이로운 천재가 모든 연구의 결과를 모아 한곳에 담았고 사람들은 그것을 성배라 불렀다 다빈치는 나쁜사람의 손에 들어갈수 없게 암호와 함정을 통해서 그것을 숨겼다.